Please upgrade your browser to make full use of twiends.   chrome   firefox   ie   safari  
Want to get more twitter followers? Click here to watch our video.
 
B
인용 ㅋㅋㅋ 적극 공감 JE NE VEUX PAS ALLER TRAVAILLER DEMAIN !!!! ....voilà, ça c'est dit ^^ pic.twitter.com/svrefjNdYi
O Dieu! J'ai besoin d'étudier mais je suis si fatigué et somnolent que mes yeux essaient de fermer 😞
자기 자신을 움직이는 건 야심이고, 다른 사람을 움직이는 것은 진심이다.
Retweeted by B
언더우먼 (Under Woman) - 체리 필터 bit.ly/1kLrLEr #MelOn
행복이란 어떤 사람이나 사물에 의해 주어지지 않는, 그것을 얻기 위해 우리가 밤낮으로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되는 충만하고 완벽한 순간에 근거를 두고 있다.
Retweeted by B
내가 머무는 이곳.. 이세상이 어딘가에도 있겠지 하는 희망... pic.twitter.com/IuJYfzlkUc
One - #Ed Sheeran bit.ly/1qtT9vs #MelOn 늠하 좋쿠나!
2분 동안 바르셀로나 둘러보기. 이런 영상기법을 Flow-Motion 이라고 하는군요. 고화질에 사람들의 걸어다니는 시점이라서 더 현실감이 넘칩니다. 후반부에는 날아다니는 시점 - goo.gl/38gP5L
Retweeted by B
세월을 보내고 나이를 먹으며 우리가 쌓아가는 것은 돈이나 명예가 아니라 '사소하지만 결정적인 ' 몇 시간의 기억이다. 밤을 꼴딱 새우며 책을 읽었던 시간들. 처음으로 가본 콘서트장에서 10분처럼 지나가버린 두 시간. 혼자 산책하던 새벽의 한 시간.
Retweeted by B
타임라인이 온통 노을 사진이다. 나는 이래서 진짜 트위터가 좋다. 언제나 항상 머리위에 당연스레 존재하는 하늘인데도 나는 매 순간이 그토록이나 두근거리고 강렬하고 내겐 다 다른 하늘로 보이기에. 모두가 노을을 감탄하는 이 타임라인이 참 좋다.
Retweeted by B
This is hilarious... mostly because it's so true pic.twitter.com/k0XsvYLiW7
Retweeted by B
S'il vous plait, laissez-moi tranquille.
Je suis fatigué des gens qui font comme si ils n'ont pas de defauts quoi. Rejetant toujours les choses sur les autres. Ca me fatigue .
J'ai besoin de remonter le moral en ce moment!
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이 밤 너무나 신나고 근사해요 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 환한 달이 떠오르고 간절한 이 그리움들을, 사무쳐 오는 이 연정들을 달빛에 실어 당신께 보냅니다 /김용택-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
Retweeted by B
오랜만에 케이블에서 하는 삼순이를 봤는데 현빈 바지통 넓이보다 놀라운 건 삼순이보다 내가 더 나이가 많아졌다는 거. 서른살 밖에 안먹었는데 왜 그렇게 다들 삼순이를 구박했던 거냐 -3-
Retweeted by B
Check out this mix on @8tracks: "Kitchen Jazz" at ♫ 8tracks.com/ohtralalafaa/k… 평정심.
Self Esteem - Offspring bit.ly/10TjO6s #MelOn #??? 머리속 잡념사라지게 볼륨높이고 헤드뱅잉하고싶...
어느 덧 1년의 1/2. '작년의 나'와 '올해의 나' 일년사이 너무나도 많이 변했는데 과연 '내년의 나'는 어떤 모습일련지....
이름 노담혜 이런거 하면 죽는다 진짜..
Retweeted by B
이번주 나를 위한 2가지 셋팅완료 :)
아무도 믿지 않기로.
텍스트로 만났던 앤드류 솔로몬을, 10년후 TED영상으로 만나다니 묘한 기시감. 묵혔던 한낮의 우울을 다시 꺼내 읽어봐야 겠다. 아 - 세월 참 빠르다.